농심켈로그, “지구를 살리는 착한 소비에 동참하세요”

- 11번가와 ‘지구의 날’ 기념 현미농가 상생 캠페인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농심켈로그가 친환경 소비 캠페인에 나섰다.

농심켈로그는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기념해 11번가에서 국내 현미 농가를 돕는 ‘켈로그와 함께 지구를 구하는 올바른 소비’ 캠페인을 일주일 동안 전개한다고 17일 밝혔다. 

농심켈로그가 22일까지 구매자에게는 할인 혜택 제공하고 농가에는 사업을 지원하는 ‘켈로그와 함께 지구를 구하는 올바른 소비’ 캠페인을 벌인다.

이에 구매자들에게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동시에 시니어, 여성 농부로 구성된 현미 농가에는 실질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이번 지구의 날 캠페인을 통해 농심켈로그는 특히 60대 이상의 여성 농부가 대표자로 있는 12개 충남 서천 현미 농가를 대상으로 친환경 자연순환 농업의 정착과 토지 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현미 농가 자녀들을 대상으로 하는 친환경 교육도 기획하고 있다.

농심켈로그는 2017년부터 지구를 지키는 착한 소비를 촉진하고자 온라인 쇼핑몰에서 사회 공헌과 연계한 캠페인을 전개해오고 있다. 2017년 4월에 G마켓에서 에코머니를 적립해 (사)환경교육센터와 현미 농가를 돕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데 이어, 올해는 11번가에서 전개되는 캠페인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기금을 적립하고 ‘자연의벗 연구소’와 함께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올해는 착한 소비를 장려하는 캠페인 기간 중 해당 제품을 구매하면 자동으로 현미 농가를 돕는 사회공헌활동에 동참하게 되는 내용을 기획했다. 더불어 구매자 전원에게 선착순으로 증정하는 미니 시리얼 2개와 더불어 켈로그 기획상품 15% 할인 쿠폰과 라이스 크리스피, 프링글스 미러볼 등 풍성한 사은품 증정 혜택도 마련했다.

한종갑 농심켈로그 대표는 “켈로그는 2015년 ‘사회-환경을 지키기 위한 약속’을 발표하고 전 세계적으로 농가의 삶을 개선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1988년부터 충남 서천에서 수확한 현미로 현미 시리얼을 생산해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맺은 인연으로 기업과 농가가 상생하는 CSR 프로그램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