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 8000여명 직접 고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전자서비스(대표이사 최우수)가 협력업체 직원들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협력업체 직원은 8000여명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서비스는 17일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합의를 통해 “90여개 협력사에서 8천명 안팎의 직원을 직접 고용하는 파격적인 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자회사를 설립해 협력사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기존의 방식과는 달리 직접 고용으로 전환하는 것이어서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또 80년간 고수해온 삼성의 무노조 경영이 사실상 폐기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조 및 이해당사자들과 빠른 시일 내에 직접 고용에 따른 세부 내용에 대한 협의를 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번 조치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협력사와의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가 불가피해짐에 따라 협력사 대표들과 대화를 통해 보상 방안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노사 양 당사자는 갈등관계를 해소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협력사 직원들이 삼성전자서비스에 직접 고용되면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서비스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를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최근 몇 년간 협력사 직원들의 처우 개선을 주장해온 노조의 요구를 전격적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들이 ‘직접 업무 지시를 받고 있으므로 우리도 삼성전자서비스 직원이다’는 취지로 최근 제기한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졌음에도 직접 고용을 결정함으로써 갈등으로 치닫던 노사관계도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che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