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김기식 5000만원 셀프후원 ‘위법’

-외유성 해외출장도 위법 소지 판단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는 16일 외유성 의혹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선관위는 이날 김 원장이 국회의원이 임기 말 ‘더좋은미래’에 후원금으로 5000만원 기부를 한 뒤 월급을 받은 안에 대해 ‘종래 범위를 벗어난 과도한 지원’으로 결정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를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 국회의원이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관행’에 대해서도 위법의 소지가 있어 지양해야 한다는 판단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장은 19대 국회의원 임기가 끝나기 직전인 2016년 5월 19일 정치후원금에서 연구기금 명목으로 민주당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