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부산시, 빅데이터ㆍ지역통계 발전 위해 손잡다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통계청은 부산광역시와 16일 빅데이터 이용 활성화와 지역 통계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통계 빅데이터센터(통계분야 데이터 프리존)를 설치ㆍ운영해 빅데이터 이용을 활성화하고, 부산지역 통계 발전 및 개발 등에 상호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이를 위해 올해 상반기에 부산오픈스퀘어-D에 통계 빅데이터센터를 설치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통계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하고, 부산지역 경제 및 사회 발전을 위한 특화통계를 공동 개발하게 된다.

황수경 통계청장 [헤럴드경제DB]

황수경 통계청장은 “방대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의미 있는 통계로 변환하면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의 나침반이 되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면서 “이번 부산광역시와의 MOU를 통해 통계청이 보유한 인구ㆍ가구 및 사업체 관련 빅데이터와 부산광역시의 다양한 데이터를 연계ㆍ분석함으로써 지역단위의 다양한 통계 생산을 위한 혁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통계분야 데이터 프리존인 통계빅데이터센터를 통해 통계청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에 대한 접근성이 강화돼 부산시정을 위한 다양한 통계생산 기반이 마련됐다”며 “부산지역의 기업 창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