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열애 이본, “나는 비혼주이자. 소중한 인연 지닌 지인에게 피해 안 갔으면”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연인 공개 해프닝으로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링크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방송인 이본이 자신이 출연 중인 MBN <비행소녀>를 통해 열애설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3월 29일 방송된 <비행소녀>를 통해 일반인과의 10년 열애를 당당히 공개하며 진정한 비혼 라이프를 보여줬던 이본은 제작진을 통해 “소중한 인연을 가진 지인들에게 피해 가지 않았으면 한다. 물 흐르듯 가고파”라고 전하며 자신보다는 주변을 먼저 배려하는 따뜻한 모습을 보였다. 

주변 지인들과 골프나 포켓볼 등 다양한 운동으로 소탈하게 어울리는 모습을 자주 보였던 이본은 16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는 월드뮤지션인 드러머 리노와 함께 드럼 연주 녹음에 도전했다. 이본은 “90년 대 후반 스키드로우라는 밴드를 방송에서 만났는데, 드러머를 보고 반하게 되었다”며 드럼에 빠지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 날 방송에는 그래미 상 수상자로 유명한 월드 퍼커션 ‘발치뇨 아나스타치오’가 방문, 즉석에서 이본과 연주를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이본의 드럼 실력에 “프로패셔녈하다”며 엄지 손가락을 치켜들었다는 후문. 

연애에서는 인생에서도 당당한 이본이 연주하는 드럼 솜씨는 4월 16일(월) 밤 11시 방송되는 MBN <비행소녀>에서 만나볼 수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