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 불꽃에’…안동 화재, 주민에 재난문자까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7일 경북 안동에서 용접 불꽃이 튀어 불이 나 연기가 주위 하늘을 꺼멓게 덮었다가 2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날 불은 오전 11시22분께 경북 안동시 풍산읍 마애리 안동시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났다.

당시 현장 주변에 연기가 많이 발생해 안동시가 ‘가스 유의’라는 재난문자를 인근 주민들에게 보내기도 했다.

[사진은 화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날 발생한 연기는 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음식물에서 나는 냄새를 없앨 때 사용하는 숯이 타면서 나온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화재 직전 시설 주변에서 용접을 했다는 말에 따라 용접 불꽃이 튀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으나 정확한 화재 원인과 경위를 파악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