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지하철ㆍ드론 활용 미세먼지 제거…국민예산 사업 1000여건 접수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정부가 국민들의 목소리를 통해 생활 밀착형 예산 사업을 공모하기 위한 아이디어 공모를 받은 결과를 공개했다.

기획재정부는 17일 지난 한달간 국민들로부터 예산사업을 공모해 총 1206건의 사업 아이디어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 보면 보건ㆍ복지가 293건(24.3%)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ㆍ지방행정(165건·13.7%), 공공질서ㆍ안전(136건·11.3%) 등이 뒤를 이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보건·복지 분야에서는 비급여의약품 가격 정보 알리미 시스템, 영유아 가정양육자에게 찾아가는 건강검진 등이 아이디어가 제시됐다. 일반ㆍ지방행정 분야에서는 24시간 지하철 운행 등 교통 관련 아이디어 등이 나왔고, 청년 대학생을 활용한 진로 과외 선생님 프로젝트 사업 등 교육 분야 사업도 다수 포함됐다.

환경 분야에 대한 사업도 다수 제안되면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방증했다.

특히 헬륨 비행선이나 드론을 띄워 높은 고도에서 물을 뿌려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사업, 휴대폰 기지국을 활용한 미세먼지 측정소 설치 사업 등이 눈길을 끌었다.

기재부는 관계 부처,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 국민이 제안한 사업이 중앙 정부 사업으로서 적격성을 갖췄는지 심사할 계획으로, 각 부처는 적격성 심사를 통과한 사업을 구체화해 5월 말까지 예산요구안을 기재부에 제출하게 된다.

이후 예산국민참여단 논의, 산업선호도 조사 등을 거쳐 예산 지원 여부가 최종 결정되며, 제안 사업의 논의 진행 상황은 국민참여예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