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김옥빈, 장르물의 새 역사 썼다

-‘빙의 액션 오열’ 못하는 게 없는 ‘능력 만렙 배우’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배우 김옥빈이 ‘작은 신의 아이들’을 통해 이름값을 톡톡히 증명했다.

김옥빈은 지난 22일 종영한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특별한 능력을 지닌 형사 김단 역을 맡아 매회 명장면을 만들어 내며 맹활약했다. 특히 액션부터 오열, 빙의 연기에 롤러코스터 뺨치는 감정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김옥빈의 빙의 연기는 놀라움 그 자체였다. 특별한 능력을 지닌 만큼, 매회 다양한 빙의를 선보였는데 고퀄리티 연기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자미도에서 처음으로 공수가 터지는 장면에서는 예상치 못한 순간 소름 끼치는 눈빛 변화로 극의 재미는 물론 몰입도까지 높여 ‘갓옥빈’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그런가 하면 절절한 오열연기가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아버지(안길강 분)의 죽음 앞에 오열하는 장면에서 호소력이 폭발한 것. 뿐만 아니라 아버지를 잃은 후 세상을 다 산 사람처럼 초점 잃은 눈빛으로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더불어 김옥빈은 충무로 여제다운 액션 스킬도 뽐냈다. 몸 사라지 않는 열연을 펼쳤는데 어려운 장면도 가뿐하게 소화하며 카리스마를 폭발 시키는 동시에 통쾌함을 선사했다.

카리스마에 인간적인 면모, 그리고 빙의라는 어려운 장르까지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내며 극의 중심축 역할을 제대로 해낸 김옥빈은 장르물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는 호평을 얻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