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뮤직 어워드’서 신곡 최초 공개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3대 음악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신곡을 최초 공개하는 역대급 컴백을 예고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 BBMA)측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5월 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8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방탄소년단이 퍼포머로 참여하는 것을 공식 발표했다.


빌보드 측은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그룹이자 지난해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한 한국의 보이 밴드”라고 소개하며 “방탄소년단이 5월 20일에 열리는 시상식에 참석해 새 앨범 LOVE YOURSELF 轉 ‘Tear’ 의 컴백 무대를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상 후보에 이어 월드 프리미어(world premiere)까지 확정 지으며, 글로벌 스타의 위엄을 입증했다.

방탄소년단 외에도 카밀라 카베요(Camila Cabello), 두아 리파(Dua Lipa), 션 멘데스(Shawn Mendes)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참석해 공연을 펼치며, 이날 무대는 미국 NBC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인데, 세계적인 아티스트들만 할 수 있다는 컴백 무대까지 설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멋진 무대를 선보일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 후보에 올라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데미 로바토(Demi Lovato), 션 멘데스(Shawn Mendes) 와 수상을 놓고 경쟁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18일 세 번째 정규앨범 LOVE YOURSELF 轉 ‘Tear’를 발매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