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PAS]‘별, 그대’ 컴백 황치열, 생애 첫 쇼케…“별은 팬님들”

[헤럴드경제 TAPAS=이유정 기자] “항상 팬님들이 저를 비춰 주시잖아요. 반대로 음악으로 제가 팬님들을 비춰드리고 싶단 생각으로 ‘별, 그대’ 가사를 썼어요.”

가수 황치열이 두 번째 미니앨범 ‘비 마이셀프(Be Myself)’로 돌아왔다. 24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생애 첫 쇼케이스에서 황치열은 “쇼케이스란 건 아이돌 분들만 하는 건 줄 알았다”며 “단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첫 쇼케이스를 해 정말 행복하고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두 번째 미니앨범 ‘비 마이셀프’는 ‘자신이 되다’, ‘자신을 찾다’라는 의미처럼 황치열 본연의 음악감성이 담긴 앨범이다. 지난해 6월 발표한 첫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Be Ordinary)’ 이후 10개월 만의 컴백. 타이틀 곡 ‘별, 그대’는 황치열이 직접 작사에 참여해 세련된 감성을 더했다.

황치열은 “제 음악 인생에 이렇게 밝은 노래를 쓴 건 처음인 것 같다”며 “작년 앨범 ‘비 오디너리’는 제 일상적인 모습들이 많이 묻어났다면 이번 ‘비 마이셀프’에선 저만의 음악적 감성, 색감, 목소리의 달라진 모습들을 많이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타이틀 곡 ‘별, 그대’는 발라드에 셔플 리듬을 가미한 밝은 편곡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 날 특유의 담담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별, 그대’를 부른 황치열은 “제게 있어 별은 누구일까를 고민하다 ‘그대’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제게 별은 팬님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황치열은 팬들을 꼭 ‘팬님’이라 칭했다. 이젠 버릇이 돼서 ‘팬님’이라 부르는 게 편하다는 그는 “이번에 생긴 공식 팬클럽 이름이 ‘치어리더’다. 상경 후 혼자 맨땅에 헤딩하고 스스로 이겨내며 (음악을) 만들어갔는데 지금은 제 리더들이 많이 있다. 앞에서 이끌어주고 힘들때 보듬어 주는 리더인 팬님들과 치열을 합친 말”이라고 밝혔다.

데뷔 후 약 10년 간 무명 가수 시절을 보낸 황치열에게 앨범 ‘비 마이셀프’는 자신의 음악 색깔을 새로이 찾아가는 시작점이다. 타이틀 ‘별, 그대’를 비롯해 ‘You’re my star‘, ’사랑이 다시 돌아오면’, ‘행복해야 해’, ‘Flower’, ‘돌아올거야’, ‘그대라구요’ 등 총 7곡이 담겼다. 타이틀 곡뿐 아니라 ‘사랑이 돌아오면’, ‘돌아올거야’ 등 총 4곡의 수록곡에서 작사, 작곡을 맡았다.

경북 구미에서 댄서로 활동하던 황치열은 2007년 가수로 데뷔했다. 하지만 큰 주목을 받지 못하다 2015년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 출연을 계기로 전환점을 맞았다. 이후 KBS ‘불후의 명곡’, 중국판 ‘나는 가수다’와 각종 예능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은 그는 지난해 첫 미니앨범이 22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독보적인 남성 솔로 가수로 자리 잡았다.

타이틀 ‘별, 그대’를 포함한 ‘비 마이셀프’ 전 수록곡은 오늘(2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