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PAS]김범수 “20년간 좋은 가수 될 준비했다 생각해”…‘MAKE 20’ 새 시작

[헤럴드경제 TAPAS=이유정 기자] 내년으로 데뷔 20주년을 앞둔 가수 김범수가 새로운 음원 프로젝트 ‘메이크 20(MAKE 20)’을 시작한다.

25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열린 ‘MAKE 20’ 프로젝트 기자간담회에서 김범수는 “20년 간 음악하며 지금껏 해온 걸 정리하는 느낌이라기 보단 앞으로 해야 할 음악을 시작하는 의미”라며 “새로운 10년, 20년을 준비하는 포부와 다짐을 넣은 당찬 프로젝트가 될 것 같다”고 소개했다.

25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김범수의 ‘MAKE 20’ 프로젝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사진=영 엔터테인먼트]

‘MAKE 20’은 세 가지 키워드로 진행되는 김범수의 새로운 음원 프로젝트다. 기존 곡을 리메이크하는 리메이크(re.MAKE), 다른 가수와 컬래버래이션 하는 형식의 위메이크(we.MAKE), 그리고 솔로 신곡을 선보이는 뉴메이크(new.MAKE)까지. 기한을 두지 않는 자유로운 틀 안에서 총 20곡을 순차적으로 발매할 계획이다.

프로젝트의 첫 곡은 ‘난 널 사랑해’다. 지난 1996년 발매된 가수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를 김범수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오는 26일 정오 12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범수는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명곡 중 하나”라며 “신효범이란 굵직한 디바를 당시 보면서 꿈을 키웠다. 신효범 선배가 아시안게임 폐막식 같은 큰 행사에서 ‘난 널 사랑해’를 불렀던 기억이 선명히 남아있는데, 그걸 보며 저렇게 큰 무대에서 카리스마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쏟아내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그가 ‘난 널 사랑해’로 20주년의 포문을 연 계기다.

또 “남녀에 국한된 사랑 얘기만은 아닌 것 같다고 생각하며 저도 많이 위로를 받았던 노래”라며 “요즘 같은 약간은 건조한 시대에 단비같이 위로가 될 수 있는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25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김범수의 ‘MAKE 20’ 프로젝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사진=영 엔터테인먼트]

그에게 ‘MAKE 20’은 가장 신선한 음악적 에너지를 담으려는 시도다. 목표는 지치지 않는 것. 김범수는 “프로젝트를 하며 가장 신선한 에너지로 작품을 만들고 공개하고 싶은 생각이 크다”며 “시대에 맞지 않은 템포일 수 있단 생각도 들지만 좀 더 아날로그적인 방식을 택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MAKE 20’은 새로운 출발이나 마찬가지다. “제 목표가 50년 동안 노래하는 거다. 패티김 선생님이 롤 모델인데 전 아직 반도 안 왔다”며 웃는 그는 “새로운 출발의 시작점에 서 있다고 생각하고, 20년 간 좋은 가수가 될 준비를 해왔다고 생각한다”며 겸허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밝힌 그의 포부는 ‘건강한 음악’이다. 김범수는 “좀 더 제 목소리를 내고 제 브랜드, 플랫폼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대중음악의 편향된 구조나 개선해 나가야할 점들을, 부족하지만, 좀 더 건강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건강한 음악들을 만들어내는 초석이 됐으면 하는 큰 포부도 가지며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