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안 들이고 꿀피부되려면’…함익병 전문의가 말하는 비법 보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미세먼지가 많아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여기에 점점 햇빛도 강해져 잡티 걱정이 스멀스멀 올라오는 요즘, 피부전문의가 말하는 ‘가성비 갑(甲) 꿀피부 되는 법’이 화제다.

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 함익병 전문의가 ‘돈 안 들이고 피부가 좋아지는 법’을 알려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함 전문의는 “좋은 피부는 타고난다”며 “(피부가 안 좋은 사람은) 이 부분이 없다는 걸 먼저 인정하고 이에 맞는 해결책을 찾아야 피부가 좋아진다”고 말했다.

[사진=KBS1 ‘아침마당’ 캡처]

이어 나이가 들수록 눈에 띄어 노안 얼굴을 만드는 ‘기미’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았다.

함 전문의는 “좌우 대칭으로 생기는 갈색 반점인 기미는 유전적인 부분이 많고, 여성호르몬, 자외선 등에 영향을 받는다”며 “사춘기 이전 여성은 거의 안 나타나고 임신 후나 나이가 들면 나타나기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미를 흐리게 해 깨끗한 피부가 되려면 ‘자외선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비용의 미백화장품이나 피부관리실 이용보다는 비교적 저렴한 ‘피부과 미백 연고’를 권했다. 그는 “피부과 전문의에게 정확히 진단받고 미백 연고를 쓰면 흐려진다”며 작은 부작용이 있더라도 주치의의 진단이 있다면 크게 걱정할 것은 없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올라온 기미를 옅게 하기 위해 레이저 시술도 있는데, 이 또한 효과 대비 합리적인 비용이 든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