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 풀려난 김동철씨 “노동 많이 했고 아팠을 땐 치료받아”

 북한에 장기 억류됐다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64) 목사는 10일(현지시간) 북한에서의 생활에 대해 간단히 소개했다.

김 목사는 이날 오전 3시가 좀 안 된 시각, 워싱턴DC 외곽의 메릴랜드 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착륙한 비행기에서 내려온 뒤 귀국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통역을 통해 “꿈만 같다. 우리는 너무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직접 비행기 안으로 들어가 김씨를 포함한 석방 억류자 3명을 데리고 나와 카메라 앞에 섰고, 이들은 손가락으로 연신 승리의 ‘V사인’을 그리고 양팔을 휘저으며 환호했다.

김 목사는 곧이어 ‘북한에서 어떤 대우를 받았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옆에 있던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대우를 받았는가. 당신은 그들(취재진)에게 대답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목사는 통역을 통해 “우리는 여러 가지 다른 방식으로 대우를 받았다”며 “나의 경우 많은 노동을 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내가 아팠을 때는 나는 그들로부터 치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 목사는 풀려난 3명 가운데 억류 기간이 가장 길었던 인물이다. 2015년 10월 북한 함경북도 나선에서 체포돼 2년 반 가까이 붙잡혀 있었다. 그의 억류 사실은 억류 3개월만인 2016년 1월 미국 CNN방송이 그와의 인터뷰 방송을 내보내면서 처음 알려졌다.

당시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을 귀화 미국인 ‘김동철’이라고 소개하면서 2015년 10월 전직 북한 군인으로부터 USB와 사진기를 넘겨받는 과정에서 북한 당국에 붙잡혔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미국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에 살았으며 2001년 중국 연변 조선족자치주 주도인 옌지(延吉)로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CNN 인터뷰에서 옌지에서 북한 함경북도 나선시로 통근했고 국제무역과 호텔업을 하는 회사의 사장으로 일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김 목사에게 간첩과 체제전복 혐의를 적용해 2016년 4월 노동교화형 10년을 선고했다.(워싱턴=연합뉴스)

北석방 미국인들 마중한 트럼프 대통령

北석방 미국인들 마중한 트럼프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10일(현지시간) 새벽 미국 워싱턴DC 인근 메릴랜드 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된 한국계 미국인 김상덕(미국명 토니 김), 김동철, 김학송 씨와 나란히 선 채 기자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직접 나가 이들을 맞이했다.(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