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인천공항, 논스톱 프리미엄고속버스 운행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금호고속(사장 이덕연)은 6월1일 정식개통에 앞서 오는 18일부터 광주시 광천동 종합버스터미널(유·스퀘어)에서 인천국제공항을 오가는 프리미엄고속버스를 지역업체인 광신고속과 공동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금호고속에 따르면 광천동 U·스퀘어~인천공항행 프리미엄고속버스는 이달 말일까지는 시범 운영되고, 다음달 1일부터는 인천공항~광주행 노선을 하루 6회 왕복운행할 예정이다.

금호고속 프리미엄 고속버스. [사진=금호]

서울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에서 인천공항으로 가기 위해 갈아타야하는 불편이 없이 광주터미널에서 인천공항 탑승구까지 논스톱으로 운행해 여행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을 전망이다.

광주에서 인천까지의 프리미엄고속버스(좌석수 21석)의 요금은 4만1800원으로 기존 우등고속버스 요금(3만2300원) 대비 20~30% 비싸지만, 좌석수가 우등고속(28석)에 비해 적게 배치돼 널찍하고 쾌적한 이동이 가능한 최고급 고속버스다.

금호고속 관계자는 “해외여행으로 피로도가 높을 수 있는 광주~인천공항 노선의 이용객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프리미엄 고속 버스를 투입하게 됐다”며 “이용객이 많을 경우 운행횟수 증회 등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