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고위급회담 금주 개최될 듯…억류자 송환 논의 주목

-통일부 ”금주중 개최될 것으로 기대“
-“억류 국민 하루 빨리 돌아오도록 노력”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7일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남북고위급회담이 이번주 개최될 전망이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고위급회담과 관련, “아직 남북 간 협의가 진행중”이라며 “금주 중에 개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판문점선언 이후 후속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이라며 “분야별 후속이행조치와 관련해 대화채널 등을 어떻게 해나갈지 큰 방향에서 정리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선언에서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각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하고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문제들을 실천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는 지난 3일 첫 회의를 열고 이달 중순 안으로 고위급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미 지난 주 북한에 이번 주 고위급회담을 열자고 제안했으며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위급회담이 열리면 남북정상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남북관계의 전면적ㆍ획기적 개선과 발전을 위한 후속 조치를 중점 논의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판문점선언에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와 8ㆍ15 광복절 이산가족ㆍ친척상봉 진행, 6ㆍ15 공동선언 계기 민족공동행사 추진, 2018년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공동 진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ㆍ도로 연결 등을 명시했다.

아울러 북한의 억류 미국인 3명 석방과 맞물려 우리 국민 6명의 송환 문제가 논의될지 주목된다.

백 대변인은 “북한에 억류돼 있는 우리 국민들도 하루 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판문점선언에서 민족분단으로 발생한 인도적 문제들을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적십자회담에서 이러한 문제들을 협의ㆍ해결해 나가기로 한 만큼 이런 견지에서 억류자 문제 또한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