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융수 인천시교육감 후보, 돌연 사퇴… 3파전 구도

- SNS 통해 “인천에서 더이상 할 것도, 머무를 명분도 없다” 밝혀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6ㆍ13 인천시교육감 선거를 한달 앞두고 박융수 전 인천시부교육감이 14일 돌연 불출마를 선언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융수는 이번 6ㆍ13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어 “시민들과 학부모의 부름이 있다고 판단해 8년 남은 공직을 사퇴하고 출마를 결심했으나 두 달 동안 확인한 결과는 저의 오만과 착각이었다”며 “제가 인천에서 더 이상 할 것도, 머무를 명분도 없다는 최종적 결론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중도 진영을 표방한 박 후보가 사퇴함에 따라 인천시교육감 선거는 3파전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진보 진영에서는 도성훈 전 동암중학교 교장이, 보수 진영에서는 고승의 덕신장학재단 이사장과 최순자 전 인하대 총장이 출마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