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 개최

-글로벌 경제환경 변화 해양금융산업 미래 논의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는 금융감독원과 공동으로 이달 15일 오전 10시30분부터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해양금융산업의 미래와 금융중심지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2018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여섯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글로벌 해양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도전과 과제’라는 주제로 김기영 경제부시장,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을 비롯해 외국계ㆍ국내 금융회사 임직원, 주요 조선ㆍ해운회사, 금융중심지 유관기관, 학계 등 해양금융 전문가와 실무자 250여명이 참석한다.

글로벌 해양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 등을 주제로 발표 및 패널토론을 진행하며, 컨벤션 오전 세션에서는 글로벌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과 아시아 선박금융 동향을, 오후 세션에서는 부산시의 금융중심지 추진전략과 해양진흥공사의 역할 및 주요현안에 대해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토비아스 쉥크(Tobias Schenckㆍ글로벌 금융평가기업 이사), 니젯 도미니크(Nizet DomenikㆍDVB BANK 아시아 퍼시픽 수석부대표), 마트 텡(Mark Tengㆍ크레디트 아그리콜 아시아 선박금융 헤드), 천강우(한국선급 미래기술연구팀장) 등 국제 주요 해양금융 관련기관의 책임자를 발표자로 초빙했다. 올해 하반기 부산에 설립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역할 및 주요현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김기영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컨퍼런스가 어려움에 처한 해운ㆍ조선산업에 활로를 찾는데 좋은 계기가 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능동적으로 상응하는 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