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뗀 르노 ‘클리오’ 한국 상륙…1990만~2320만원

- 르노 엠블럼 그대로 적용…르노삼성 판매, 서비스 네트워크 똑같이 누려
- 동급 최고 연비 및 검증된 파워트레인 성능으로 무장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14일 프랑스 르노(Renault)그룹의 ‘클리오(CLIO)’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르노의 엠블럼을 그대로 적용한 클리오는 루프에서부터 리어 스포일러, C-필러 에어블레이드 및 리어램프까지 공기저항을 최소화 한 설계로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 또 전면부 범퍼 하단에는 동급 차량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액티브 그릴 셔터가 적용됐다. 이를 통해 엔진의 동력성능을 최적화 할 수 있도록 엔진 적정온도를 유지하는 한편, 고행 주행 시의 안정성까지 높였다.

르노삼성자동차 클리오

5세대 1.5 dCi 디젤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의 조합을 통해 17.7㎞/ℓ라는 동급 최강의 연비도 제공한다. 특히 실용 영역에서 강력한 토크를 발휘하는 1.5 dCi 엔진은 르노는 물론, 닛산과 벤츠 등 수많은 모델에 적용돼 전세계적으로 1000만대 이상 판매된 검증받은 엔진으로 알려졌다.

2열 등받이 6:4 폴딩 기능으로 상황에 따른 다양한 공간 연출이 가능하며, 300ℓ에 달하는 트렁크 공간은 2열을 모두 접었을 때 최대 1146ℓ까지 확장된다.

젠(ZEN)과 인텐스(INTENS)의 2가지 트림으로 출시된 르노 클리오는 ▷젠(ZEN) 트림 1990만원 ▷인텐스(INTENS) 트림 2320만원에 판매된다. 이는 프랑스 현지에서 판매되는 인텐스(INTENS) 트림에 동일한 선택사양과 비교할 때 1000만원 가량 낮게 책정된 것이다.

특히, 최고의 가격 대비 만족도를 선사하기 위해 소형차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인기 사양들을 국내 출시 모델에 대거 적용했다.

LED PURE VISION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 커넥트Ⅱ(T맵, 이지파킹, 스마트폰 풀미러링), 후방카메라, 전방 경보장치 같은 편의사양을 인텐스 트림에 기본 장착했다.

라파엘 리나리 르노 디자인 아시아 총괄상무는 “클리오는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운전의 재미, 높은 실용성 등을 두루 갖춘 모델”이라며 “120년 역사와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긴 르노 클리오가 한국 고객들에게 그간 누리지 못한 새로운 가치를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클리오는 이날부터 르노삼성자동차 전국 지점과 마이크로 사이트에서 계약할 수 있다. 차량 판매와 정비 서비스는 르노삼성의 전국 230여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 통해 이뤄진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