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회 중소기업주간 선포식…“한국 경제의 재도약”

중기부 승격 후 첫 행사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중소기업중앙회가 제30회 중소기업주간 선포식을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었다.

중소기업주간은 중소기업의 국민적 위상을 제고하고 중소기업인의 결속 및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정해졌다.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대한민국을 새롭게 합니다’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중소기업주간 행사는 15개 중소기업단체가 공동주최하고 18개 중소기업 지원기관이 공동주관하며 27개 정부·지방자치단체가 후원한다. 136건의 다양한 행사에 중소기업인 약 1만7000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행사에는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강승구 중소기업융합중앙회장,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등 대표 중소기업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올해 중소기업주간 행사에는 국가 경제에 기여한 중소기업유공자를 포상하는 ‘2018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와 13개 지역별 중소기업인대회를 비롯해 세미나, 토론회, 전시회, 소통행사 등 각종 행사가 개최된다.

선포식에 이어 중소기업단체협의회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의 반부패 및 청렴 인식을 제고하고, 중소기업이 공정시장 구축의 기틀이 되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중소기업 바른 성장 다짐 선포식’을 진행했다.

중소기업계는 중소기업 혁신 성장, 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 활동 등 ‘바른 성장을 위한 6대 다짐’을 통해 청렴 사회와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중소기업 바른성장 캠페인’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마음을 담은 패를 홍 장관에게 전달했다.

‘중소기업 바른성장 캠페인’은 바른성장 문화를 확산해 중소기업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신성장 문화를 조성하고자 지난달부터 진행된 캠페인이다.

14일 현재 3만여개 중소기업이 참여했다.

이어서 중기부와 중소기업계는 ‘중소기업정책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정책협의회는 중기부와 중소기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중기부는 중소기업들에 언제든지 중기부를 사용해 달라는 ‘중기부 사용설명서’를 제안하고 효과적인 사용방법을 논의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이번 주간행사는 중기부 승격 후 처음 개최되는 행사로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우리 경제의 재도약을 위해 버팀목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인들이 다시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중기부와 중소기업계가 정책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새롭게 출범한 ‘중소기업정책협의회’가 중소기업계의 현안을 함께 고민하고 풀어갈 효과적이고 상시적인 소통 채널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