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블랙박스, 이제 스마트폰으로 확인

-팅크웨어, ‘아이나비 퀀텀 2 토르 에디션’ 정식 출시
-통신형 ‘아이나비 커넥티드’ 기능 첫 탑재
-스마트폰 앱 통한 실시간 차량 및 블랙박스 정보 공유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팅크웨어㈜(대표 이흥복)가 통신형 기술인 ‘아이나비 커넥티드’ 기능이 첫 적용된 플래그십 커넥티드 블랙박스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Quantum2 Thor Edition)’을 출시했다.

14일 팅크웨어에 따르면, 이번 제품은 최초로 실시간 커넥티드 기능이 첫 탑재됐다. 


실시간 통신기능인 ‘아이나비 커넥티드(Connected)’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 IoT, NarrowBand Internet of Things) 통신망을 활용, 전용 스마트폰 앱을 통한 블랙박스 및 차량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지난 2월 LG유플러스와 협대역 사물인터넷 통신망 활용 및 서비스 개발, 운영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아이나비 커넥티드’는 4가지의 실시간 연동 기능을 제공한다. 주차 중 차량 충격 발생 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알람 및 충격 당시 블랙박스를 통해 촬영된 이미지 컷이 전송돼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주차충격알림’, 블랙박스와 OBD2를 통해 차량 내 전반적인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차량정보표출’ 등이다.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은 플래그십 블랙박스인 ‘아이나비 퀀텀’의 후속제품으로 ‘아이나비 커넥티드’ 기능 외에도 높은 영상화질, 운전자 안전지원 등 최고 수준의 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전후방 QHD의 초고화질 영상화질을 탑재, HD 영상보다 4배 더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소니 엑스모어 R 스타비스’ 이미지 센서를 적용, 풍부한 색감을 표현하며 특히 저조도의 감도를 향상시켜 어두운 환경에서도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후방카메라는 야간 저조도에 강화된 F1.6 조리개 값을 적용, 기존보다 더욱 향상되었으며, 전방 140도, 후방 180도, 총 320도의 화각으로 국내 최대 시야각을 구현해 차량 주변 촬영 사각지대를 최소화했다. 또한 야간 보정 솔루션인 ‘울트라나이트비전(UNV)’도 탑재해 번호판 식별이 어두운 야간 환경에서도 선명한 주차, 주행녹화 영상을 구현한다.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은 후방 카메라를 이용해 차선 변경 시 사이드 미러로 볼 수 없는 측후방 사각지대를 감지하여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는 비전 BSD (Vision Blind Spot Detection) 기능을 세계 최초로 탑재했다. 별도 센서 부착 없이도 주행 시 측후방 감지가 가능해 주행 중 사고 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업계 최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도 탑재됐다. 차선을 벗어날 경우 알려주는 ‘차선이탈감지시스템(LDWS)’ 외에도 신호 대기 및 정차 후 빠르게 출발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앞차 출발 알림(FVSA)’, 전방차량과 안전거리를 인식하여 추돌위험을 알려주는 전방추돌경보시스템(FCWS) 및 30km/h 이하의 저속 주행 상황에서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도심형 전방추돌경보시스템(uFCWS)으로 운전자의 안전을 지원한다.

팅크웨어는 “‘아이나비 퀀텀2 토르 에디션’ 최고의 성능과 감성적 요소, 고도화된 통신기술인 ‘아이나비 커넥티드’가 첫 번째로 적용된 블랙박스로 운전자가 원하는 모든 니즈를 담은 플래그십 제품”이라고 말하며, “통신망을 활용한 커넥티드 기능은 단계적으로 확대해 앞선 기술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