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ZTE 정상화 시진핑과 협력”, 中 “환영”…무역전쟁 ‘유화 모드’

트럼프 돌연 입장변화 화해 제스처
환구시보 “좋은 결정”…G2 무역담판 반전 전망
퀄컴ㆍ인켈 등 美업체, 매출 우려 로비한듯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중싱(中興ㆍZTE)에 대한 제재 완화를 시사하면서 미중 무역분쟁이 전환점을 맞이할 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대형 휴대전화 업체인 ZTE가 신속하게 다시 사업할 수 있도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미 상무부에도 지시가 내려갔다. 중국에서 너무 많은 일자리를 잃었다”고 말했다.

이에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4일 새벽 “환영할 만한 결정”이라며 즉각 화답했다.

환구시보는 “당시 미국이 어떤 이유로 제재를 결정했던간에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환영할 만한 좋은 결정”이라면서 “ZTE는 대량의 미국산 부품을 사용하고 있어 대체품을 찾기 힘들다.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이 즉각 시행된다면 8만명의 직원이 있는 ZTE가 쇼크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AP 연합뉴스]

ZTE는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장비업체로 스마트폰 판매에서 세계 9위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16일 미국의 대북 및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ZTE에 대해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못 하도록 제재를 결정했다. 미 업체들로부터의 부품공급이 중단된 ZTE는 회사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미 상무부에 제재 유예를 공식 요청했다.

ZTE는 중국 내에서조차 스마트폰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고, 지난주 홍콩거래소에 제출한 문건에서 회사의 주요 영업활동을 중지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휴대폰사업 매각설까지 불거졌다.

ZTE 제재에 대해 중국 정부는 미국산 수수에 대한 보복 관세로 맞받아치면서 미중 무역분쟁은 확산일로로 번져 나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돌연 유화적 메세지를 보내면서 무역분쟁 완화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번 조치는 미중 양국이 무역갈등의 해법을 찾기 위해 중국 대표단의 방미가 예고된 가운데 나왔다.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이번 주 미국 워싱턴을 찾아 2차 무역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중국은 2차 무역협상 실패에 대비해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이 6월 말 또는 7월 초 다시 한번 미국을 찾을 것이라는 소식이 홍콩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중국의 절실함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미국 IT기업들의 로비가 트럼프 대통령을 돌려놨다는 분석도 나온다.

14일 중국 진룽제(金融界)는 “지난 한달동안 ZTE에 대한 제제를 놓고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워싱턴 정가에 로비를 벌였을 것”이라며 “이들 기업은 중싱에 대한 제재가 다른 중국기업으로 확산되면 미 기업들의 중국 사업 확장과 투자에까지 영향을 끼치면서 수십억달러에서 끝나지 않고 수백억 수천억달러의 손실로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ZTE의 고위급 임원은 중국 언론에서 “지난해 211개 미국 업체에게 23억달러의 물품 대금을 지급했다”면서 “이 가운데는 퀄컴, 브로드컴, 인텔, 텍사스 인스트르먼트 등 4개 기업에만 각각 1억달러가 넘는 대금이 들어갔다”고 밝혔다.

ZTE는 부품의 25~30%를 미국 기업에서 공급받고 있다. 제재가 커질 경우 미국기업의 매출에도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의미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