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명 피살·26명 부상…‘피바람’ 필리핀 지방선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5년 만에 필리핀 기초자치단체(바랑가이)의대표와 의원을 뽑는 선거가 14일 오전 7시(이하 현지시간) 4만2044개 바랑가이에서일제히 시작됐다.

필리핀 경찰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이번 선거와 관련해 33명이 총격으로 피살됐고 26명이 부상한 것으로 추산했다.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매체는 이날 경찰 발표를 인용해 42건으로 이 같은 희생자가 나왔으며 7건은 바랑가이 선거와 관련됐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숨진 33명 가운데 18명은 현직 정부 관료이고 4명은 후보였으며 3명은 전직 관료로 나타났다. 또 2명은 지지자였고, 6명은 시민으로 분류됐다.

경찰은 용의자 126명 가운데 6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바랑가이 선거는 3년마다 실시되기 때문에 애초 2016년 치러질 예정이었지만,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과의 전쟁’을 이유로 2년가량 연기했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한 표를 찍어주는 대가로 몰래 받는 돈이 500 페소(약 1만원)에서 3000 페소(약 6만원)까지 치솟은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바랑가이 선거 투표는 이날 오후 3시까지 이뤄지고 대부분 자정 이전에 당선자가 가려질 것으로 현지 언론은 내다봤다.

onlinene[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