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6세대 융합형 ‘뉴 M5’ 출시

최고급 세단에 스포츠카 감성
M시리즈 최초 ‘사륜구동 장착’

BMW그룹 코리아가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과 고성능 스포츠카의 특성을 융합한 6세대 신형 M5를 선보였다.

BMW코리아는 14일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뉴 M5’를 출시했다.

지난 1984년 처음 출시된 M5는 출시 이래 세계에서 가장 빠른 비즈니스 세단으로 자리매김했다. 6번째 변신을 거듭한 신형 M5는 M시리즈 최초로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Drive를 탑재해 강력하고 흔들림 없는 주행을 선보이며, 최고급 세단에 어울리는 넓은 공간과 첨단 주행보조 기술 옵션, 편의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이상적인 일상 주행 성능은 물론, 운전의 즐거움과 탁월한 트랙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M xDrive는 후륜구동(2WD), 사륜구동(4WD), 사륜구동 스포츠(4WD Sport) 모드로 구성돼 있으며, 도로 상황이나 운전자 취향에 따라 원하는 모드로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뉴 M5는 M 트윈파워 터보 기술이 접목된 최신 4.4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76.5㎏ㆍ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BMW 뉴 M5의 가격은 1억4690만원(VAT 포함)이다.

박혜림 기자/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