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준비작업 시작”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한이 오는 23~25일 공개폐기를 예고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폐기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북한이 지난 1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일정을 밝히기 이전인 이달 초부터 이미 핵실험장 폐기를 개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14일(현지 시각) 분석했다.

38노스는 지난 7일 풍계리 지역을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이 같이 분석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7일 촬영된 사진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진행하고 있다는 주요 증거”라면서 “핵 실험장 북쪽 지역 등의 건물 여러 개가 이미 해체 수순을 밟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체가 공개한 지난 7일 촬영된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의 위성사진을 보면, 북쪽과 서쪽, 남쪽 갱도 주변에 있던 이동식 건물들이 철거됐다.

또 갱도 입구에서 갱도 밖 야적장으로 이어진 광차 이동용 일부 레일이 제거됐고, 갱도 주변에 있던 광차들도 쓰러져 있거나 곳곳에 흩어져 있는 모습이라고 38노스는 설명했다. 일부 열차 차량도 해체 혹은 분리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핵실험장 북측에 사무실로 추정되는 소형 건물 중 최소 2곳이 해체됐으며, 동ㆍ서쪽 부근에서도 해체의 흔적이 보인다고 38노스는 분석했다.

이같은 움직임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는 증거라고 매체는 전했다.

38노스는 “풍계리 핵실험장이 이미 폐기 절차에 들어갔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38노스는 아직 핵실험장의 주요 건물은 남아있는데, 이는 오는 23~25일로 예정된 행사에서 폭파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모든 갱도를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한 다음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설비와 연구소들, 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한국·미국·중국·러시아·영국 등 5국 취재진을 초청하면서 6자회담 당사국 중 유일하게 일본을 제외했다. 현장 조사와 검증을 맡을 핵 전문가도 초청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비핵화 의지를 명확히 하려면 북한이 초청한 5개국 기자단 이외에 전문가들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