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고위급회담 16일 개최…北 철도ㆍ체육 관계자 포함

-南 14일 개최 제의에 北 16일 수정제의 합의
-장성급회담ㆍ적십자회담ㆍ체육회담 일정 조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남북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6일 판문점 우리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한다.

통일부는 15일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방안을 북측과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충실하게 이행함으로써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의 토대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부위원장 등 5명이 대표단으로 나선다.

북한은 대표단 외에 수행원과 지원인원, 기자단 등 총 29명의 대표단을 파견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우리 측에선 조명균 통일장관을 수석대표로 5명 내외의 대표단을 꾸린다는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일 북한에 남북고위급회담을 14일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이에 북한은 15일 통지문을 통해 16일 개최를 수정제의했고 우리측이 이를 받아들여 합의에 이르게 됐다.

이번 회담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7일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남북관계의 전면적ㆍ획기적 개선과 발전을 위한 후속 조치를 중점 논의하게 된다.

이와 관련, 판문점선언에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와 8ㆍ15 광복절 이산가족ㆍ친척상봉 진행, 6ㆍ15 공동선언 계기 민족공동행사 추진, 2018년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공동 진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ㆍ도로 연결 등을 명시했다.

북한에서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나서는 만큼 동해선 철도ㆍ도로 연결사업과 아시안게임 단일팀 구성을 비롯한 공동참가 문제가 우선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명철 부위원장은 과거 민경협이 자리했던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근무했다는 점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관련 논의 차원에서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로 확정된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을 계기로 남북관계 발전속도도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회담에서는 남북정상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내용과 관련한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분야별 회담 일정도 다룰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5월 중 개최키로 한 장성급 군사회담을 비롯해 8ㆍ15 이산가족ㆍ친척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 8월 아시안게임 공동진출을 위한 체육회담, 6ㆍ15 공동선언 민족공동행사 실무회담 등 시한이 촉박한 상황이다.

아울러 북한의 억류 미국인 3명 석방과 맞물려 우리 국민 6명의 송환 문제가 논의될지 주목된다.

통일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억류자들의 조속한 송환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고위급회담과 적십자회담 등을 계기로 이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북한이 해외식당 종업원들의 ‘기획탈북’ 논란이 불거지자 대외적으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를 통해 이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등 상황이 복잡해졌다는 점이 변수다.

일각에선 향후 8ㆍ15 이산가족ㆍ친척상봉을 위해 열리게 될 적십자회담에서 남북 분단으로 발생한 인도적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