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 블랙리스트’ 교원 포함 3366명 스승의 날 포상

- 교육부, 제37회 스승의 날 기념식 개최
- 정부포상 230명, 교육부장관 표창 3136명 수상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지난 정권에서 역사교과서 시국선언 참가를 이유로 스승의 날 포상에서 제외됐던 교원 230명이 올해 스승의 날에 상을 받게 됐다.

교육부는 15일 제37회 스승의 날을 맞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기념식을 갖고 정부포상 230명과 부총리겸 교육부장관 표창 3136명 등 총 3366명에 대해 포상을 실시한다.

국무총리 표창 이상 정부포상자로는 근정훈장 17명, 근정포장 15명, 대통령 표창 94명, 국무총리 표창 104명이 포함됐다.

수상자 가운데 가장 높은 상훈인 홍조근정훈장을 받은 5명은 충청북도청주교육지원청 구본학 장학관과 경남고등학교 김영미 교사, 순천왕지초등학교 이용덕 교장, 왜관초등학교 전영숙 교사, 포항공과대학교 전치혁 교수 등이다.

이들 중 왜관초등학교 전영숙 교사는 다문화 외국인 학생들의 한글 해독 지도와 기초기본학습 부진 지도 및 학교생활 부적응 학생에 대한 상담 지도 활동을 전개하는 등 다문화 학생들의 한국생활 정착에 기여한 부분이 인정됐다.

근정포장을 받은 15명 가운데 한국선진학교의 권희자 교사는 본인이 지체장애임에도 불구하고 32년간 특수교사로서 학생들에게 장애극복 의지의 본이 되는 한편 교육과정 개발, 생활지도, 전환교육 등 특수교육 발전에도 이바지하는 등 모범이 됐다.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 표창자 중에는 역사교과서 시국선언 참가를 이유로 지난 2016년 스승의 날 포상에서 제외된 300명 가운데 지난해 상을 받은 57명과 퇴직교원으로 이미 포상을 받은 13명을 뺀 230명도 포함됐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2월 8일 역사교과서 시국선언 관련자에 대해 향후 포상 등 배제 행위를 하지 말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한민국이 오늘날의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원동력은 바로 교육의 힘”이라며, “선생님들이 가르치는 일에 전념하고 보람을 느낄 수 있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