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다스 400억원 세금추징” 통보…700억원 상당 부동산도 가압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세청이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에 역외탈세 혐의로 400억원의 세금 추징 통보를 했다.

15일 국세청에 따르면 다스의 국외 탈세 혐의를 조사해온 ‘다스’에 최근 탈루세액 400여억원 통보와 함께 시가 700억 원 상당의 다스 본사와 공장 등 부동산도 가압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사는 해외계좌나 외국과의 거래에서 탈루 혐의를 살펴보는 서울지방국세청 국제조사과 주도했다.

국세청이 MB 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에 역외 탈세 혐의로 400억원의 세금 추징 통보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연합뉴스]

국세청은 다스의 중국 현지법인이나 외국과의 거래과정, 해외 차명계좌 관리 실태 등을 들여다본 뒤 탈세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스에 대한 세무조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수사와 맞물려 진행되며 관심을 모았다.

현대자동차 협력업체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 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 전 대통령은 300억대 횡령과 100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