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이낙연 “대량실업 막기 위한 응급ㆍ예방 추경…조속히 처리해달라”

- 청년, 중소기업 취업보다는 미취업…기회 기다리는 상태
-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 차이 완화, 3000만원 만들어줄 것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회를 찾아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조속한 처리를 호소했다. 취업난이 최악으로 치닫는 만큼 지금 당장 추경으로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총리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국회 본회의장에서 시정연설을 가지고 “이번 추경은 위기에 처한 청년 일자리, 중소기업, 구조조정 지역을 지원하는 ‘응급 추경’이면서, 동시에 에코세대의 대량실업을 미연에 막기 위한 ‘예방 추경’”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설명=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360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 연설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청년 일자리 대책과 구조조정지역 지원대책이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려면, 추경예산안의 조속한 국회통과가 꼭 필요하다”며 “국회에서 추경예산이 확정돼야, 지방자치단체들도 추경을 편성하고, 사업도 신속히 집행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국회가 추경예산안을 의결해 주시면, 곧바로 집행하도록 정부는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추경사업과 함께 혁신성장, 규제혁신, 교육혁신, 노동시장 구조개선 등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번 추경안의 주요 내용으로는 중소, 중견기업에 취업하는 청년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다.

그는 “중소, 중견기업에 취업하는 청년의 소득, 주거, 자산 형성과 고용증대 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리겠다”며 “중소기업 근로자와 대기업 근로자의 소득격차를 완화하는 방안들을 추경에 반영했다”고 했다.

중소기업의 급여수준이 낮아서 청년이 취직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그는 “중소, 중견기업에 신규 채용된 청년이 3년간 근무하면, 정부가 2400만 원을 지원해 3000만 원의 목돈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취업을 늘리는 중소ㆍ중견기업에 대해서는 “정규직을 신규채용하면, 1인당 900만 원을 지원하고, 지원 대상 업종도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이 총리는 ▷청년창업 활성화 ▷지방ㆍ국외취업 기회 증가 ▷주경야독 장학금 신설 등을 강조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