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남북·북미회담 경제 활성화로 연결

정부와 청와대,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경기 불안과 관련, 남북대화 기조를 통해 불끄기에 나섰다.

당ㆍ정ㆍ청은 15일 오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고 최근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모임의 분위기는 남북정상회담과 앞으로 열릴 북미정상회담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발표로 완전한 비핵화의 첫발을 뗐다”며 “다음 달 북미정상회담에서 아마도 상상 이상의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국정도 “2년 차 정부는 평화와 번영을 선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평화가 곧 경제고, 민생이고, 복지”라고 남북관계에 최우선점을 찍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잇단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세기적 회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상상을 뛰어넘는 전개는 문재인 대통령의 창의와 신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혜와 결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용단이 어우러져 만들어졌다”고 평가했다.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전망, 고용 상황 등 경제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 총리는 “경제는 더 대담하고 속도감 있게 하겠다”며 “추경이 국회에서 처리되는 대로 집행할 준비를 미리 갖춰놓겠다. 청년고용과 중소기업, 자영업 등 경영 어려움이 있는 분야에 효과를 가시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역시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데 주력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감소 문제를 막을 수 있겠느냐는 회의와 비판이 있었지만, 노동자 대비 81%를 넘어가면서 매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자평했다. 전반적인 경기 하강 우려와 관련해서는 “소득성장 효과, 혁신성장의 본격적인 추진으로 올 하반기로 가면 국민이 내 삶도 달라졌다고 할 수 있는 수준까지 변화가 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존 경제 기조의 유지를 강조했다.

최정호 기자/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