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과학재단, 한국 화학·재료분야 발전사업 추진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사진)이 화학 및 재료분야 과학 발전을 위한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1월 공익법인으로 출발한 재단은 한국도레이그룹 4개사(도레이첨단소재, 도레이케미칼, 스템코, 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름한국)가 기금을 출연했다. 매년 이익의 일정액을 출연해 화학 및 재료의 기초와 응용분야에서 과학진흥과 인재육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재단은 존경받는 과학문화, 창의적 연구환경, 차세대 인재육성을 위해 과학기술상과 연구기금 지원을 주요 사업으로 하게 된다. 아울러 이공계 대학생 장학금 및 학술진흥을 후원한다. 

과학기술상은 화학 및 재료의 기초와 응용분야에서 생애업적이 현저한 2명을 선정, 각각 상금 1억원을 수여한다. 또 연구기금은 신진 연구자 4팀을 선정해 연간 최대 5000만원을 최대 3년간 지원한다.

오는 6월 15일까지 응모할 수 있으며. 10월 말 시상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지원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국도레이그룹은 “기존에 진행하던 사회공헌 활동과 함께 재단사업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