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중앙도서관서 지진이?…마포구, 안전한국훈련 시행

-지진ㆍ화재 대피훈련 등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마포구(구청장 박홍섭ㆍ사진)는 재난대비 역량을 높이고자 오는 18일까지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실제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때의 대응법을 집중적으로 익힐 계획이다. 훈련에는 마포 소방서와 경찰서, 군부대 등 10개 재난관리책임기관이 동참한다.

오는 16일에는 오후 2시 성산동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지진 대피훈련을 시행한다. 


주민과 직원들이 지진에 대피하고 마포 소방서는 인명을 구조한다. 지역현장 통합지원본부 설치ㆍ운영 훈련, 현장 응급 의료소 설치ㆍ운영 훈련도 진행할 방침이다.

구는 최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밀양 병원 화재 등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생긴 만큼 올해부터 관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대피훈련도 시행한다.

오는 17일에는 마포소방서와 함께 서교동 KT&G 상상마당에서 합동 화재대피훈련이 이뤄질 예정이다. 합정동 소재 다중이용시설에서도 화재대피훈련과 시설물 안전점검을 한다.

이 밖에 훈련기간 중 공무원 불시비상소집 훈련, 찾아가는 심폐소생술 교육, 소방통행로 확보를 위한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 등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유상한 구 총무과장은 “기상이변과 도시화 등 사회 환경이 바뀌면서 재난안전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재난대응 훈련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으로, 많은 주민들이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