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첨단연구소 건립…전기차·자율주행차 집중육성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만도는 경기도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첨단 연구소인 ‘넥스트 M’(Next M)을 건립한다고 15일 밝혔다.

만도에 따르면 회사 측은 최근 경기도시공사가 발표한 판교 제2 테크노밸리 사업계획서 평가에서 최고득점 법인에 선정돼 넥스트 M을 지을 수 있게 됐다.

2012년 개소한 판교 글로벌 연구개발(R&D) 센터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되는 만도의 R&D 시설이다.


넥스트 M은 지상 12층·지하 5층 규모로 업무공간, 연구시험실, 스타트업 라운지, 스텝형 야외강연장 등으로 구성되며 2021년 12월 완공된다.

만도는 이곳에서 미래 자동차 기술의 핵심인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선행 연구 개발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매년 매출액 대비 5% 이상 이뤄지는 R&D 부문 투자를 향후 8% 수준까지 높이기로 했다.

아울러 만도는 판교 제2 테크노밸리에 입주할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에 연구공간을 임대하고 기술교류 등을 통해 협력할 예정이다.

만도는 전 세계 24개 생산 시설과 15개 R&D 시설을 갖추고 브레이크, 스티어링, 서스펜션 등 섀시 부품 연간 1200만 개의 생산능력을 보유했다.

전방 감지용 장거리 레이더 센서와 같이 자율주행차에 장착되는 핵심 원천기술을 확보해 국내 최초로 양산하는 등 자율주행 상용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