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원희룡 폭행사건에 “폭력, 어떠한 경우라도 용납 안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14일 발생한 원희룡 후보 폭행사건과 관련 “오늘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자해와 폭력이 발생한 불상사가 빚어진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문 후보 사무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원희룡 예비후보에게는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며 ”(이번 사건은)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갈등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어떠한 경우라도 폭력은 용납될 수 없다. 그 누구도 다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갈등 문제에 대해선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하려는 성숙한 자세가 있어야 한다“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원희룡 예비후보 측은 이번 사태에 대해 초기에 ‘명백한 정치테러’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현장 상황 파악이 정확히 안 된 상태에서 문자가 발송됐다”며 “자세한 입장은 내일(15일) 정리해서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제주벤처마루에서 제주지역 최대 갈등 현안인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 시작 전 예비후보들이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장성철, 무소속 원희룡,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자유한국당 김방훈, 녹색당 고은영 예비후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 말미에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원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얼굴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김씨는 폭행 후 준비한 흉기로 자신의 팔목을 그어 자해했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