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허리케인 시즌 이번 주말부터 시작

허리케인 시즌

미국 허리케인 시즌이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보됐다.

통상 허리케인 시즌은 6월 1일을 기점으로 잡지만 주말께 이름을 붙이는 열대성 폭풍이 미 대륙 남부 해안으로 상륙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14일 멕시코만으로 이동하고 있는 열대성 저기압이 수일 내에 세력을 확장해 열대성 폭풍으로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센터 측은 열대성 폭풍이 될 확률은 40% 수준으로 5일 안에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첫 열대성 폭풍이 상륙하면 이름은 ‘알베르토’가 된다.

노스캐롤라이나대학과 콜로라도주립대는 올해 예년보다 많은 14∼18개의 열대성 폭풍이 미 남부 또는 남동부 해안에 상륙하고 이 가운데 7∼11개는 허리케인으로 발달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웨더채널은 13개의 열대성 폭풍과 6개의 허리케인을 예상했다.메이저급 허리케인은 2∼3개가 될 것으로 보인다.허리케인 시즌은 11월 말까지 이어진다.보통 열대성 폭풍 10개 안팎, 허리케인 5∼6개가 평균적이다.열대성 폭풍의 풍속이 시속 74마일을 넘어가면 허리케인으로 분류된다.

허리케인은 강도에 따라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나누는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다. 카테고리 3등급 이상의 메이저 허리케인은 풍속이 시속 111마일 이상이다

지난해에는 미국 본토와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는 모두 10개의 허리케인이 상륙해 엄청난 피해를 몰고 왔다.한 해에 10개 이상의 허리케인이 발생한 것은 1893년 이후 124년 만에 처음으로 기록됐다.허리케인 하비는 미국 4대 도시인 텍사스주 휴스턴을 휩쓸어 50명 넘는 사망·실종자를 냈고, 어마는 플로리다 반도 전체를 강타했다. 플로리다에서는 미 재난 역사상 가장 많은 200만명 이상의 대피 행렬이 이어졌다.허리케인 마리아는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를 직격해 섬 전체 전력 인프라를 파괴했고 40명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한편, 플로리다 주 팜비치 카운티에는 이날 아침 강력한 소용돌이 바람(토네이도)이 몰아쳐 전력선이 끊기고 나무가 뿌리째 뽑히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