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득식 前기무사령관 ‘군 댓글공작’ 개입 정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득식 전 기무사령관이 사이버 댓글공작에 관여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14일 오전 배 전 사령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기무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인 2009∼2013년 ‘스파르타’라는 이름의 조직을 운영해 댓글공작을 한 의혹으로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 TF(태스크포스)의 수사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예비역 중장인 배 전 사령관의 범죄 혐의점을 군으로부터 이첩받아 수사하던 중 구체적 정황을 잡고 이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배 전 사령관은 2010년 6월부터 2013년 4월까지 기무사령관을 지냈다.

검찰은 조만간 배 전 사령관을 직권남용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