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폐온수 재활용…흡착식 냉방시스템 기술 개발

- 생기원 권오경 박사팀, 90℃ 폐온수 활용 냉동기 원천기술 국산화
- 냉방전력 10분의 1로 줄이고 온실기체 대신 냉매로 물 사용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산업현장에서 소각로나 보일러 가동 후 발생하는 250℃ 이상의 폐열은 난방, 전력생산 등에 재활용되지만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60~90℃의 폐온수는 재활용없이 대부분 버려진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열유체시스템그룹 권오경 박사 연구팀이 90℃ 이하의 폐온수를 냉방에 재활용하는 흡착식 냉방시스템 원천기술을 개발하고 업체에 기술이전했다고 15일 밝혔다.

생기원 연구진이 개발한 흡착식 냉동기 시제품의 작동상태를 살펴보고 있다.[제공=한국생산기술연구원]

연구팀이 개발한 7kw급 흡착식 냉동기는 고체 흡착제를 사용해 수분의 흡착과 탈착, 그리고 탈착된 수분이 응축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냉각 효과를 발생시킨다.

흡착식 냉동기는 뜨거운 마당에 물을 뿌리면 물이 기화되면서 주변의 열을 흡수해 시원해지는 것과 같은 원리로 작동된다. 저압 진공상태인 증발기에 물이 공급되면 약 5℃에서 증발하면서 증발량 만큼의 열을 주변으로부터 빼앗아 냉각 효과가 발생한다.

이 과정에서 증발된 수분을 흡착제가 흡수하는데, 이를 말려 재사용하기 위한 탈착 공정에서 외부 열원이 필요하다. 탈착에 필요한 열원은 60~90℃면 가능해 저온 폐온수를 재활용 할 수 있다.

또한 전기식 에어컨의 10분의 1 정도 전력만으로 작동 가능해 에너지 절감 효과가 크고, 오존층을 파괴하는 것으로 알려진 프레온 가스 대신 물을 냉매로 사용하기 때문에 온실기체를 발생시키지 않는다.

특히 온수 온도가 80℃ 이하로 내려가면 냉동능력이 절반 이상 떨어지는 기존 흡수식 냉동기와 달리 90% 수준까지 냉동 효과를 유지할 수 있어 더 낮은 온도의 폐열 회수에 유리하다.

연구팀은 현재 70℃의 지역난방수를 이용하는 35kW급 냉동기 개발을 진행 중이며, 2019년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제공하는 실증 장소에서 기술 타당성 검증 후 실용화할 계획이다.

권오경 박사는 “국내에서는 불모지였던 저온 폐열 기술 분야를 개척해 원천기술 확보 성과를 냈다”며 “전량수입에 의존해 온 흡착식 냉동기 국산화로 전력 피크 문제를 해소하고, 중동 및 동남아지역 수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