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땐 北이 최고 투자처”…美 투자 전문가 분석

[헤럴드경제=이슈섹션]북한의 비핵화로 남북한의 경제교류가 이뤄지면 북한은 투자하기 가장 좋은 곳이라는 전문가의 견해가 나왔다.

신흥시장 투자 전문가인 마크 모비우스 프랭클린 템플턴 이머징마켓 그룹 회장은 최근 미국 방송 CNBC 인터뷰에서 “자신은 북한에 당연히 투자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모비우스 회장은 남한의 기술력과 생산능력, 북한의 자원이 결합하는 건 환상의 조합이라며 조기에 북한에 투자하는 건 매우 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남한 기업들의 북한 진출로 인한 북한 경제의 발전과 해당 기업들의 이익 등 북한 투자 가능성을 보도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도 북한 진출을 노리는 남한 기업들이 많다는 기사를 통해 대북 투자 분위기를 전했다.

2017년 미국의 한 경제 전문 매체에서는 “희토류 등 북한은 아직 손도 대지 않은 지하자원이 7조 달러(약 8050조 원)에 달하며, 그 가치는 전 세계 70억 인구에게 1인당 1000달러씩 나눠 주고도 남을 정도”라고 발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