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위 앞두고 ‘불공정 게임’ 지적

-참여연대 “감리위 명단이력 공개해야”
-금융위, 금감원에 돌발행동 자제 요청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 사안을 다룰 감리위원회(이하 감리위)가 오는 17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이를 심사할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삼성바이오측은 감리위 전부터 여러 정보가 노출되며 공정한 감리를 받을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4일 참여연대 주최로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부 교수는 “17일 열릴 감리위 전원의 명단과 이력, 그리고 삼성과 4대 회계법인과의 관련성 등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교수는 “현재 당연직 위원으로 포함된 일부 감리위원에 대해 이미 공정성과 객관성에 대한 심각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감리위 회의도 공개되야 한다. 회의 전 과정을 녹취해 국회 등의 검증 대상이 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에 금융위는 감리 위원 중 한 명의 가족이 삼성그룹 계열사에서 근무하는 것이 확인돼 감리위원에서 제외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위는 감리위를 앞두고 금감원이 독단적으로 감리 결과를 외부에 공개한 것에 대한 불만을 나타내며 입단속을 시키고 있다.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최근 금감원에 모든 자료를 감리위 개최 전에 제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감리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측과 금감원이 일반 재판처럼 서로의 주장을 반박하며 진행되는 대심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금감원이 대심제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약점을 잡을 수 있는 카드를 갖고 있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이에 증선위가 금감원의 돌발 행동에 대비해 미리 자료 제출을 요청한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오죽하면 금융위에서 금감원한테 감리위에서 돌발행동을 하지말라고 경고를 했다는 말도 나오겠냐”며 “금감원과 참여연대 사이에 상당한 정보 교류가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