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독일에서 ‘허쥬마’ 판매 개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은 유방암ㆍ위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 처방이 영국에 이어 독일에서 시작됐다고 15일 밝혔다. 허쥬마는 트라스투주맙 바이오시밀러 의약품 가운데 최초로 유럽 빅5 국가 중 하나인 독일에서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하게 됐다.

이는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론칭해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맵)’와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성공적인 세일즈 경험을 바탕으로 경쟁사보다 발 빠르게 움직인 결과다. 


독일 트라스투주맙 시장 규모는 약 3500억원으로 유럽 전체에서 단일 국가로는 가장 큰 규모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유통 파트너사인 먼디파마로 허쥬마를 공급한지 1개월 만에 실제 처방이 이뤄지면서 경쟁 제품보다 먼저 독일 트라스투주맙 시장을 선점하게 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2월 허쥬마의 유럽의약품청(EMA) 판매 승인 이후 3개월 만에 영국을 필두로 독일에서도 론칭을 마무리 지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램시마와 함께 트룩시마가 유럽에서 예상을 훌쩍 뛰어 넘는 판매 성과를 기록하면서 셀트리온 그룹의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에 대한 관심과 신뢰가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