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장 무소속후보 4명 단일화 선언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6.13 전남 순천시장에 출마한 무소속 후보 3인과 민주평화당 후보 등 야권후보 4인이 야권연대를 통해 단일후보를 선출키로 했다.

무소속 윤병철ㆍ손훈모ㆍ양효석 예비후보와 민주평화당 이창용 예비후보는 14일 오후 순천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단일후보를 선출키로 선언했다. 민평당 이창용 후보도 조만간 탈당하겠다고 발언해 무소속 후보 4명이 더불어민주당 허석 시장후보와 대립각을 세우는 ‘반(反)허’ 단일화 구도로 짜이고 있다.

전남 순천시장 야권후보 단일화 기자회견이 14일 오후 시의회에서 열리고 있다. 손훈모(왼쪽부터) 후보, 양효석 후보, 홍정래 목사, 이창용 후보, 윤병철 후보의 모습. [박대성 기자 / parkds@heraldcorp.com]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거대 여당 시장 후보의 전횡을 막고 견제와 균형의 토대 위에서 시민의 후보 선택권을 실질화하기 위해서 단일화에 합의했다”며 “단일후보가 선출되면 나머지 후보들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단일후보 당선에 최선을 다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장 야권후보단일화 추진위원회는 위원장을 맡은 홍정래 목사를 비롯해 서길원, 서정민, 서현수, 박정우, 손효열, 강충현, 이기옥, 최병린, 허형팔씨 등 후보별로 3명씩 위원을 추천해 12명으로 구성했다. 후보선출 방식은 공신력 있는 여론조사 2곳에 의뢰해 각 1000명씩(면접안심번호 50%, ARS안심번호 50%) 조사를 벌여 오는 24일께 후보자가 확정되면 25일 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무소속단일화 추진에 대해 더민주당 허석 후보는 “특별히 할 말 없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