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체원에서 열린 첫 웨딩마치···국립횡성숲체원, 국외입양가정을 위한 ‘숲속 아름다운 결혼식’ 개최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국내 첫 숲체원(산림교육 전문시설)인 국립횡성숲체원에서 숲속 아름다운 결혼식이 열렸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은 15일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소재 국립횡성숲체원(원장 장관웅)에서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외입양가정을 위한 ‘숲속 아름다운 결혼식’을 했다. 


이날 결혼식은 한국에서 네덜란드로 입양된 멜라니(Melanie, 34세) 씨와 네덜란드인 마틴(Martine, 39세) 씨가 그 주인공이다.

1살에 네덜란드에 입양된 멜라니 씨는 4년 전 마틴 씨와 가정을 꾸려 슬하에 1녀를 두고 있으며, 지난 2016년 수소문 끝에 강원도 원주에 거주하는 친어머니를 찾게 됐다.

이에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횡성숲체원과 원주의 한 결혼 전문업체가 지원을 통해 어머니가 계신 한국에서 뜻 깊은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국립횡성숲체원은 지난해부터 경제적·사회적 여건의 어려움으로 결혼을 하지 못한 소외계층이나 고령자들의 황혼 결혼, 사회초년생 등의 결혼식을 지원하고 있다.

장관웅 국립횡성숲체원장은 “앞으로도 청태산의 아름다운 자연 속에 위치한 숲체원을 적극 활용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