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현 검사 “권성동 소환하겠다 하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크게 질책”

-“작년 12월 文 총장 질책 받고 수사 방향 전환”
-“지난 3월 대검 압수수색 제대로 진행 안 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39ㆍ41기) 의정부지검 검사가 지난해 수사 과정에서 문무일(57ㆍ18기) 검찰총장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소환 조사를 저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문 총장을 비롯해 대검찰청 지휘부의 수사 개입 여부까지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와 대리인 김필성(43ㆍ18기) 변호사는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변호사 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고위층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개입 의혹을 공개했다.

김 변호사는 “춘천지검 수사팀이 지난해 12월 권 의원 소환 조사가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 총장이 당시 춘천지검장의 대면 보고 자리에서 이를 심하게 질책했다”며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 한다’며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검사 출신으로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15일 기자회견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해 12월 춘천지검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환 조사를 저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문 총장을 포함해 대검찰청 지휘부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의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안 검사는 “당시 검사장님께서 총장님께 크게 질책을 받고 입장을 변경했다. 수사팀 의견대로 수사를 충분히 진행했다면 훨씬 많은 증거를 확보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주부터 강원랜드 수사단에서 권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에 무게를 두고 신병 처리를 고심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데 일주일 넘게 진행되고 있다”며 “혹시 고심 과정에 문 총장이 당시 약속과 달리 수사단에 관여한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지난달 27일 권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지만 이날까지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

지난 3월 15일 대검찰청 반부패부에 대한 압수수색이 사실상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안 검사는 복수의 수사단 관계자로부터 당시 압수수색이 대검 지휘부의 저지로 이뤄지지 못했다는 사실을 들었다고 밝혔다. 안 검사에 따르면 수사단은 당일 반부패부 관계자로부터 출력물은 건네 받았지만 컴퓨터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은 조사 거부로 진행되지 않았고, 이틀이 지난 17일에야 포렌식 압수수색을 할 수 있었다. 수사단과 대검은 15일 오후 압수수색을 공지했지만 일부 데이터 포렌식을 이틀 뒤로 미룬 것은 이날까지 밝히지 않았던 사실이다.

안 검사는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 권 의원 보좌관과 소환 일정을 두고 통화하고 몇시간 뒤 대검 반부패부 연구관으로부터 “왜 대검에 보고를 하지 않고 보좌관을 소환 조사하느냐”는 연락을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최근 수사단이 확보한 증거에 따르면 해당 보좌관이 권 의원에게 보고한 뒤 권 의원과 김우현(51ㆍ22기) 대검 반부패부장이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 외압의 당사자로 지목되거나 통로로 지목된 사람의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하고 신병 처리할 것 ▷현 검찰총장을 비롯해 대검 관계자들의 수사단 방해 행위가 있다면 즉시 멈출 것 ▷수사 방해 행위에 대한 진상 조사와 수사를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