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C 4인방, 교통공사 홍보대사 됐다

-김준현ㆍ신아영ㆍ딘딘ㆍ알베르토 몬디 위촉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진행하는 방송인 4인방이 서울 지하철 홍보대사가 됐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대표 김태호)는 김준현, 신아영, 딘딘, 알베르토 몬디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5일 밝혔다.

MBC에브리원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에 처음 온 외국인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공사 관계자는 “지하철을 타며 여행하는 모습이 자주 나오는데, 이 덕분에 서울 지하철의 편리한 환경이 새롭게 조명되는중”이라며 “열차와 역사 등 어디서나 와이파이(Wi-Fi)가 되고, 냉난방 시스템도 있는 서울 지하철의 매력이 널리 알려지는 데 일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교통공사가 15일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하는 방송인 4인방을 공사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가수 딘딘, 방송인 신아영,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방송인 김준현,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제공=서울교통공사]

앞으로 방송인 4인방은 서울교통공사의 공익광고와 홍보콘텐츠 제작, 안전 캠페인 등에 참여한다.

방송인 김준현 씨는 “서울 지하철이 시민 사랑을 듬뿍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