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스타벅스 카드’ 나온다

- 산학협력 일환…캠퍼스 내 입점 매장서 판매
- 수익금 장학금으로 기부…타 대학도 협력 계획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스타벅스가 대학 캠퍼스 내 입점된 매장에서 해당 대학 이미지를 담은 스타벅스 카드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그 첫번째로 스타벅스 연세대 카드를 캠퍼스 내에 입점해 있는 연세백양로점에서 출시한다.

스타벅스의 산학협력 첫 모델로 출시되는 사례이며, 이번 스타벅스 연세대 카드 판매 수익금으로 장학금 1000만원이 조성된다. 조성된 장학금은 다시 학교에 기부할 예정이다.

스타벅스가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캠퍼스 카드를 한정 출시한다.

이번 카드는 연세대 시각디자인학과 최은성 씨의 작품이 최종 선정돼 의미가 깊다.

최 씨는 “연세의 새로운 얼굴로 재탄생된 백양로의 모습을 일러스트레이션으로 디자인했다”며 “단순히 예쁜 카드가 아니라 연세대를 사랑하고 기억해주는 모든 사람에게 의미 있는 카드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장석현 스타벅스 데이터마케팅팀장은 “스타벅스는 다양한 방면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는데, 이를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부분과 연계시켜 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것이 이번 대학교 카드 출시”라며 “학생들에게도 좋은 추억과 기념이 될 수 있고, 또 관련 수익금은 해당 학교에 다시 기부가 되는 만큼 기업과 학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사례”라고 했다.

스타벅스는 이번 출시를 필두로 현재 캠퍼스 내에 매장이 입점돼 있는 다른 대학들과도 상호협력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스타벅스 연세대 카드는 연세백양로점에서만 판매되며, 결제는 전 매장에서 가능하다. 또 연세대 카드 출시를 기념해 15일부터 오는 28일까지 2주간 스타벅스 연세대 카드로 연세백양로점에서 결제 시 1만원 당 별 1개를 추가로 적립 서비스한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