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농협, ‘농촌인력 1만명 중개 사업’ 추진

농촌일손 부족 해결·영농비 절감 위해 농가 지원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농협지역본부(본부장 추영근)는 고령화에 따른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을 돕기 위해 올해 1만명 규모의 농촌인력 중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농촌인력 중개사업은 농협에서 일자리 참여자를 모집해 일손이 필요한 농가를 연결해 주는 사업이다. 


중개수수료는 없고 참여자에게는 농작업 상해보험을 무료로 가입해준다. 필요에 따라 사회복지자원봉사 실적을 인증해 주기도 한다.

일손이 절실한 농가 및 영세·고령농 등 취약 농가를 대상으로 농업재해 피해복구를 위한 농작업(배 적과작업 등), 과수·밭작물 등 제철 작물 영농 일손돕기, 수로, 논두렁 정비 및 양수 작업 지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농촌일손돕기를 지원한다.

추영근 본부장은 “울산농협 임직원과 관내 도시민의 인력중개를 통해 농업경영비 절감과 농가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