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딸 SNS글 논란…‘호상’ 의미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한 주민으로부터 피습을 당한 일과 관련 원희룡 예비후보의 딸이 사회관계망(SNS)에 올린 글중 ‘아빠가 호상(好喪)을 당해야 할 텐데’라는 글 귀중 호상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면서 15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 키워드로 노출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원 예비후보의 딸은 이날 페이스북에 “너무 속상해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며 아버지를 걱정하는 자식의 마음을 적어 올렸다.

원 지사의 딸은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실컷 욕을 하셔도, 반대표를 던지시고 비방하고 무슨 짓을 하셔도 좋다.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무대로 난입한 김모씨에게 폭행당하고 있다. [사진=원희룡 캠프/연합뉴스]

이어 “(폭행당했다는)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 텐데”라고 밝혀 의아심을 낳았다.

호상(好喪)은 복을 누리며 별다른 병치레 없이 천수를 누린 사람의 죽음을 일컫는 말로 모든 이들이 꿈꾸는 일이다.

한편 원 예비후보는 지난 14일 오후 제주 벤처마루에서 열린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말미에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으로부터 계란 투척을 당하고 얼굴을 맞았다.

원 후보 측은 가해자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아빠 몰래 올렸다는 원 후보 딸의 SNS글은 삭제된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