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상승…美 셰일오일 채굴 ‘붐’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높아지면서 국제유가가 3년 반만에 70달러를 웃돌자 미국의 셰일 업계가 생산을 확대하면서 호황을 맞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셰일 원유 업계는 기존 대표적 채굴지역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 이외에 오클라호마, 콜로라도, 와이오밍, 캐나다 접경지역인 노스다코타 주 등지로 생산을 확대하고 있다.

대형 셰일 원유 생산기업인 EOG 리소시즈도 퍼미안 분지와 더불어 콜로라도, 노스다코타, 오클라호마 주 등에서 셰일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WSJ는 “EOG 리소시즈는 1분기 생산량이 전년 대비 15% 늘어났으며 수익은 2000% 이상 늘었다”고 전했다.

미국의 셰일 원유 업계가 기존 대표적 채굴지역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 이외에 오클라호마, 콜로라도, 와이오밍, 캐나다 접경지역인 노스다코타 주 등지로 생산을 확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원유정보업체 베이커 휴즈에 따르면 2016년 초 유가가 저점을 찍고 오름세에 접어들자 퍼미안 분지에서의 오일 시추기는 2016년 5월 133개에서 지난 5월 11일 기준 463개로 3배이상 늘었다. 이 지역에서의 셰일 원유 생산도 2016년 초반 하루 200만 배럴에서 하루 300만 배럴로 증가했다. 이는 쿠웨이트의 생산량과 맞먹는 양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 미국 석유생산이 12.8% 늘 것으로 내다봤다. WSJ은 미국의 대이란 경제제재가 본격화되고 이란의 원유생산 차질에 따른 국제 석유 재고 감소가 심화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하반기에는 미국 셰일오일 생산 확대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란 분석이다.

에너지컨설팅 회사인 우드 맥켄지의 대니엘 로메로는 “지난해에는 ‘퍼미안에 얼마나 투자할 수 있느냐’의 문제였지만 수개월이 지난 지금은 ‘퍼미안 이외 지역에서 무엇을 하고 있느냐’의 문제”라고 말하면서 셰일 오일의 채굴붐을 설명했다.

황유진 기자/hyjgo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