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국민께 부끄럽다”…4월 세비 국고반납 처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세균 국회의장이 14일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한 것에 대하여 국민께 부끄럽워 책임을 지는 의미에서 국회의원으로서 지급받은 4월 세비의 국고반납 했다.

정 의장은 지난 8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세비를 반납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현재까지 국회 정상화가 이루어지지 못하자 자신의 약속을 지켰다.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회의 저지를 위해 국회 본회의장 앞을 점거한 14일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정세균 국회 의장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 의장은 이날 세비 반납하면서 “청년 일자리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각종 민생법안들이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국회를 대표하는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제부터라도 국회에 쏟아지는 국민의 따가운 질책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각 정당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하여 노력하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