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부인 멜라니아, 신장 수술받고 입원…“좋은 상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48) 여사가 신장 질환으로 수술을 받았으며 이번주까지 병원에 입원해 있을 예정이라고 CNN방송과 AP통신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멜라니아 여사가 월터리드 군병원에서 양성 신장 질환으로 색전술을 받았으며 수술은 합병증 없이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 “성공적 수술이었다”며 아내가 “좋은 상태”라고 전했다.

백악관은 멜라니아 여사의 상태에 관한 다른 추가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수술이 끝난 뒤 헬기로 아내가 입원한 병원을 찾았다고 백악관 관계자는 밝혔다. 그는 트위터에 ”우리의 위대한 퍼스트 레이디, 멜라니아를보러 간다“고 적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