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여성, 한국남친에 ‘데이트 폭행’…“곤충 밟듯 마구 때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워킹홀리데이로 한국을 찾은 프랑스 여성이 한국인 남자친구에게 무차별 데이트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결별을 통보한 피해자 A씨는 “B가 나를 인간이 아니라 곤충을 밟아 죽이듯이 마구 때렸다”고 주장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4시쯤 서울 역삼동 한 술집에서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발급받고 한국에 체류 중인 프랑스 여성 A씨를 그의 한국인 남자친구 B씨가 얼굴과 가슴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넘겨졌다.

A씨와 B씨는 두 달 전 한국에서 만나 연인 관계를 이어온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결별을 요구하던 프랑스 여성 애인에게 무차별 데이트 폭행을 행사한 한국인 남자친구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남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 말하자 나를 때리기 시작했다”고 밝힌 반면 B씨는 “가벼운 말다툼이 폭행으로 번졌다. 때릴 의도는 없었다”며 우발적 폭행이라는 취지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서서는 해당 사건에 대한 폭행 혐의로 B씨를 피의자로 입건, 현재 추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사건으로 A씨는 눈과 입 주변에 멍이 드는 등 상처를 입어 경찰에 출석해 1차 조사를 받은 후 병원을 방문해 상해 진단서를 받아 경찰에 제출했다. 진단서 검토 결과에 따라 향후 B씨의 혐의는 폭행죄에서 상해죄로 바뀔 수 있다. 현재 B씨에게는 A씨에 대한 접근 금지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